최신보험뉴스

KB손해보험에서 국내에 거주중인 외국인 근로자들의 한국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한국어 교실을 개최한다고 합니다.
고용노동부에 의하면 지난 4월 말을 기준으로 국내 외국인 근로자들의 총 수는 52만명으로 산업재해율의 경우 2008년도에서 2009년도 에는 0.7%대였는데 2013년에는 0.84%로 증가했습니다.
당시 국내의 전체적인 재해율이 0.59%였는데 이를 뛰어넘는 수준이 된 것입니다.
주로 외국인 근로자들의 산업재해 원인은 현장에 있을때 언어의 미숙함과 숙련되지 않았단 것을 꼽고 있습니다.

2017년 외국인력 상담센터에 의하면 근로현장에 있을때 의사소통 어려움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이로 인해 업무의 효율성 저하 및 사고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8년 하반기를 시작으로 진행하는 한국어 교실의 경우 외국인 근로자 40명을 대상으로 인천 주안동의 드림 평생교육원을 통해서 1년 정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국어 교실의 개최로 앞으로 외국인 근로자들의 의사소통 문제 및 한국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