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온라인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빈익빈 부익부 상태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심화가 되고 있다고 나타났습니다.
지난 7일 손해보험업계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자동차보험 시장은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을 포함한 5개 보험사의 시장점유율이 75.7%를 기록했으며, 지난 2016년도보다 12.1%나 많이 증가되었다고 합니다.

반면에 악사손해보험 및 더케이손해보험 등의 전업사와 중소형사들의 경유 점유율이 동일한 기간에 36.4%였던 것이 24.3%가 되었습니다.
온라인 자동차보험 시장의 경우 지난 2016년도에 삼성화재 CM채널 독점 구조의 허물어지기 시작하면서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경쟁적인 참여를 하였고 결과 오프라인 시장과 같이 시간이 지날수록 대형사로 쏠리는 현상이 두드러지는 중입니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에 의하면 2015년도 이후에 주 손해보험사들이 CM채널로 계속해서 진출함으로써 자동차 보험 CM채널의 비중은 확대되는 중이라고 합니다.
또, 대형사들의 전체적인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서 온라인 시장의 마케팅 강화를 하고 있습니다.